한국 정부 “현 단계서 당국 차원 대북 식량지원 검토 안해”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5-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남포항에서 세계식량계획이 지원한 쌀을 하역하고 있다.
북한 남포항에서 세계식량계획이 지원한 쌀을 하역하고 있다.
AP photo

앵커: 한국 정부가 단계에서 당국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통일부가 2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현재 한국 정부 차원에서 대북 식량 지원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지원은 계속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에 대해 한미 간에도 공동의 인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국자는현재 북한 측으로부터 식량 지원 요청이 들어온 것은 없다 다만민간단체를 통한 인도적 지원은 한국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지난달 30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적십자회(DPRK RCS) 가뭄과 식량부족을 이유로 국제적십자사연맹 측에재난구호긴급기금요청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 정부의 800 달러 규모 대북 인도지원 방안에 대해선 이월 시한이 끝나 다시 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에 규모가 달라질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17 9 유엔 산하 아동구호 기관인 유니세프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800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의결했습니다.

당국자는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 식량농업기구(FAO) 북한 실사를 통해 진행 중인 식량안보 실태 조사를 언급하며 한국 정부는 이를 통해 북한의 현지 작황 실태를 파악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은 지난달 23 공개한 북한 국가보고서(Country Brief)에서 유엔이 현재 북한에서 진행 중인 식량안보 실태 조사 결과가 4 말이나 5 나올 것이라고 밝힌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