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대사 인준안 만장일치 상원 통과

미국 상원은 2일 본회의를 열어 성 김 미국 국무부 6자회담 특사(Special Envoy for the Six Party Talks) 에 대한 대사 인준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08-10-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국무부에서 한국과장을 역임한 성 김 미국 국무부 6자회담 특사는 미국 상원이 대사 인준안을 이날 통과시킴에 따라 한국계로는 첫 미국 국무부 대사에 오르게 됐습니다.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를 도와 그동안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깊숙이 참여해온 성 김 특사는 이달 중으로 대사 선서식을 갖고 정식으로 대사로 임명될 예정이라고 미국 국무부가 3일 밝혔습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6자회담 특사는 지난달 10일 열린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사 청문회에서 “만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 원상복구를 위해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중대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성 김 특사는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국무부 차관보와 함께 북한의 초청으로 지난 1일 판문점을 통해 방북한 뒤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 등을 만나 핵 검증 의정서와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 등을 협의한 뒤 3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