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FPA “대북 지원물품 운송 여전히 어려워”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7-0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2010년 군산항에서 북한 수재민에게 전달할 쌀을 배에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2010년 군산항에서 북한 수재민에게 전달할 쌀을 배에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앵커: 올해 들어 대북 인도지원 기관들에 대한 대북제재 결의 면제 승인이 이어지고 있다는 소식에도 불구하고 대북 지원금과 지원물품 관련 업체 확보에 여전히 어려움이 있다고 유엔인구기금 측이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인구기금(UNFPA)은 대북지원 물품 공급업체와 이에 대한 운송업체들이 선뜻 지원사업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유엔인구기금의 대북 지원 담당자인 로이 와디아(Roy Wadia) 아시아∙태평양사무소 대변인은 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인도주의적 지원이 대북제재 결의 대상에서 제외되는 것은 분명하지만 기부자, 물품 공급업체, 운송업체들은 여전히 주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hough it is clear that humanitarian interventions are exempted from sanctions, there is a need to obtain waivers, however, donors, venders and shipment companies are still hesitant.)

와디아 대변인은 특히 유엔인구기금이 북한 임산부에 지급하는 비상용품에 금속으로 만든 의료 도구들이 포함돼 있어 제재 면제 승인과 운송이 더 까다롭고, 이러한 이유 때문에 관련 업체들도 선뜻 지원사업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일단 지원물품이 제재 면제 승인을 받더라도 북한 내 배급장소에 도착하는 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점도 대북 지원사업의 어려움으로 꼽았습니다.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이러한 약품들은 일정 온도 이하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신속한 운송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겁니다.

제재 면제 승인 뿐 아니라 운송 업체 확보나 원활한 운송 절차 등 지원사업에서 실제로 부딪히는 문제들 때문에 대북지원이 중단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핀란드의 ‘피다 인터내셔널’은 까다로운 대북제재 면제 신청 등으로 20년 이상 지속해 온  대북지원 사업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초 북한에서 각종 의료 지원과 보건시설 재건 사업을 마치고 돌아온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역시 제재면제 승인이 좀 더 빨라지긴 했지만 여전히 물자 조달, 운송, 송금 등에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재미한인 의료협회(KAMA)에서 북한 의료 사업을 맡고 있는 박기범(Kee Park) 교수는 그나마도 올 들어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 면제 승인 절차가 한결 빨라진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박기범 교수: 1월부터 대북제재 면제 승인에 대한 정책이 훨씬 빠르게 진행되도록 변경됐습니다. 이전에는 수 개월이 걸리던 것에서 이제는 수 주면 됩니다.

한편 와디아 대변인은 올해 북한 임산부 의료 지원을 위해 유엔인구기금에 필요한 지원금은 총 400만 달러이며 현재까지 56만 달러 밖에 확보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와 같이 올해 목표한 지원금 확보는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