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NGO “미북 대화재개로 대북지원 여건 개선되길”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19-07-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비정부기구(NGO)의 긴급 구제(구호)물자가 평양비행장에 도착하는 모습.
미국 비정부기구(NGO)의 긴급 구제(구호)물자가 평양비행장에 도착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 내 비정부기구(NGO)가 향후 미북대화 진전이 대북 인도주의 지원 여건 개선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내보였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미북 간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움직임이 감지되는 것과 관련해, 익명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 관계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미북 간 분위기 개선은 전반적인 대북지원 환경에 도움이 된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북 간) 더 큰 사안들에 대한 의미있는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면, (대북) 인도주의 환경에도 긍정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희망한다”고 말해, 향후 미북 간 비핵화 협상 진전이 원활한 대북지원 여건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앞서 2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달 30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완전한 동결에 대한 상응조치로 외교관계 개선과 함께 대북 인도주의 지원도 언급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국제 인권단체인 국제엠네스티(International Amnesty) 미국 지부의 프란치스코 벤코스메(Francisco Bencosme) 아시아태평양 담당관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향후 미북대화를 비롯한 미국의 지속적인 대북관여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개선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인권문제도 미북회담 의제에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벤코스메 담당관: 먼저, 국제엠네스티는 (대북) 관여를 반대하지 않습니다. 국제엠네스티는 미국 대통령이 특히 이번 역사적인 기회 등 (대북)관여 기회가 있을 때 (북한에) 인권문제를 제기하는지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First of all, Amnesty International is not opposed to engagement. What Amnesty International cares about is when there are engagement opportunities that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particularly this historic opportunity, raises human rights issues.)

그는 이어 미국이 최근 북한과의 대화 기회가 있을 때 인권문제를 거론한 정황은 보이지 않고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으로 하여금 미국의 우선순위는 인권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북한으로서도 논의할 필요가 없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임의적 구금을 당하고 있고, 북한은 강제실종, 강제노동, 정치범 수용소, 언론의 자유부재 등 인권유린 국가라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그는 또 인권문제와 핵문제는 상호 긴밀히 연계되어 있는 만큼, 향후 북한과의 대화 의제에 인권을 포함시키는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