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농무부 “북 올해 쌀 수확 25년 래 최저”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9-08-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주민들이 논에서 추수를 하고 있다.
북한 주민들이 논에서 추수를 하고 있다.
ASSOCIATED PRESS

앵커: 미국 농무부는 북한의 올해 쌀 수확량이 지난해보다 20만 톤 이상 줄어들 것이라면서 1994년 이후 쌀 수확량이 가장 적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조사서비스(ERS)가 최근 발표한 8월 쌀 전망 보고서(Rice Outlook: August 2019)는 북한의 올해 쌀 작황이 가뭄으로 부진했던 지난해보다도 더 나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올 가을 쌀 생산량을 도정 후 기준 136만 톤으로 추정했습니다.

지난 5월의 같은 보고서에는 북한의 올해 쌀 작황이 지난해(157만톤)와 비슷한 약 160만 톤으로 내다본 것과 비교해서 24만 톤 줄어든 수치입니다.

농무부의 보고서는 북한의 쌀 수확이 1980 년대보다도 나빠졌다면서 가뭄과 농사시설 미비, 씨앗과 비료 부족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올해 쌀 수확 전망치인 136만 톤은 25년 전인 1994 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논 면적 당 쌀 생산성도 지난 10년 동안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 논 1헥타르 당 평균 쌀 생산량은 4.18 톤으로 2009년과 2010년 이후 가장 적습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의 크리스티나 코스렛(Cristina Coslet) 연구원도 올해 북한의 벼 농사가 평년 수준 이하에 머물렀다고 지난달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크리스티나 코스렛 연구원: 2010년 이후 북한 주민의 주요 식량인 쌀의 생산량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 농무부는 위성 등을 통해 관찰한 북한 농작물 재배 현황을 토대로 매달 북한 주요 작물의 수확량을 전망하고 있습니다.

경제조사서비스의 보고서는 북한의 식량 공급과 필요 상황, 쌀 수출 자료, 식량 부족량 등을 고려할 때, 올 연말까지 북한이 수입할 쌀 규모를 10만 톤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와 세계식량계획(WFP)이 공동으로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2일까지 북한에서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한 ‘식량안보 평가’ (WFP/FAO Rapid Food Security Assessment Mission) 보고서는 북한의 올해 농산물 생산이 10년 새 최악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습니다.

유엔 보고서는 북한 당국의 올해 곡물 수입(약 20만 톤)과 국제기구의 식량 원조(2만1천 톤)를 제외하면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량은 약 136 만 톤이라고 추정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