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보위원 “강제 북송 늘면 되레 탈북 늘 텐데…”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8-01-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012년 서울 종로구 효자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북한인권단체들의 탈북자 강제북송중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요덕수용소에서 수감생활을 한 뒤 재탈북에 성공한 한 탈북자가 마스크를 쓰고 증언하고 있다.
지난 2012년 서울 종로구 효자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북한인권단체들의 탈북자 강제북송중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요덕수용소에서 수감생활을 한 뒤 재탈북에 성공한 한 탈북자가 마스크를 쓰고 증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의 지방 보위원들이 중국당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탈북자의 북송소식이 알려지면 주민들의 탈북에 대한 열망을 자극하는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라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국가보위성이 각 도의 보위부에 탈북자 색출을 강화하고 탈북 루트를 원천 차단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는 소식입니다. 하지만 탈북 했다 강제 북송 된 사람들로 인해 외부세계에 대한 일반주민들의 동경은 더 확산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20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최근 국가안전보위성에서 탈북자 북송정책을 강화할 데 대한 내부지시를 내렸다”면서 “‘중국에 있든 남한에 있든, 탈북자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모조리 잡아들이라’는 내용”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각도 보위부에 내린 신년의 첫 과제로 국경지역에서 전화감청과 숙박검열, 교통단속이 시작됐다”면서 “중앙에서는 보위원들이 탈북자가족들을 찾아 다니며 한국에 있는 탈북자들의 재입북 공작을 시도하라는 지시를 내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국경단속은 탈북을 철저히 막으라는 중앙의 지시 때문”이라며 “하지만 북송된 탈북자들이 처벌을 면하거나 처벌을 받은 후 재탈북을 시도해 성공하는 확률이 높아지면서 지방 보위원들이 중앙의 무조건적인 탈북자 강제북송정책을 못마땅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북송된 탈북자들을 통해 중국의 개혁개방과 자유로운 세계에 대한 정보가 폭넓게 확산되고 있다”며 “보위원들은 북송자 수가 늘어날수록 재탈북자가 몇 배 더 많이 생겨나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국가보위성이 탈북 시도를 원천 차단할 것을 각도 보위국에 지시했다”면서 “국경도시인 회령시 보위원들은 중앙의 이 같은 지시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지금까지 홀로 북송 된 탈북자들을 보면 재탈북 하면서 가족이나 친척들을 동반해 단체로 탈북 하는 경우가 태반이어서 중앙의 강제 북송정책이 역효과를 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지방 보위원들은 중국에서 강제북송을 중단하면 재 탈북자 숫자는 훨씬 줄어들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면서 “보위원들은 탈북자가 생겨도 걱정이지만 북송자가 늘어나면 더 걱정하는 실정”이라고 현지 보위원들의 답답한 심정을 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