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대내 불법휴대전화 사용실태 검열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01-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신의주 국경 부근에서 군인이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북한 신의주 국경 부근에서 군인이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AP Photo/Eugene Hoshiko

앵커: 북한당국이 군인들의 비법적인 손전화기사용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검열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대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일반 손전화기를 통해 군사비밀이 누설되는 것을 막기위한  중앙당 차원의 조치라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군관련 소식통은 22일 ”요즘 부대들에서 일부 간부들이 비법적으로 구입한 사회 손전화기로 통화하는 과정에서 군사비밀이 흘러나간 사건이 여러 건 적발되었다”면서 “이를 대책 하기 위해 중앙당에서 각급 부대들에 내부지시문을 하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군 간부들은 공식적으로 군에서 공급한 손전화기외에는 다른 통신장비를 휴대할 수 없게 되어있지만 군에서 공급한 손전화기는 군 내부에서만 통신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회 손전화기를 비법적으로 구입해 사용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군 간부들의 경우 가족이나 사회사람들과 언제든지 소통할 수 있는 손 전화기를 몰래 구입하여 사용하는 것이 보편적 현상”이라면서 “심지어 병사들에게 손전화기를 빌려주어 고향의 부모, 친지들과 통화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무질서한 비법적인 손전화 사용이 만연되어 중앙당까지 나서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군관련 소식통은 23일 “군 간부들의 무질서한 손전화기 사용과 관련하여 이미 총정치국과 총참모부에서 검열 그루빠를 결성해 불시에 검열을 진행한 바 있다”면서 “검열에 걸린 간부들의 손전화기를 회수하고 처벌하는 등 대책을 세웠지만 검열할때뿐이지 불법 손전화기 사용 사례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에 중앙당에서 직접 지시문을 내려 비법적인 손전화기 사용을 근절하라는 방침을 내렸지만 군대 내부에서는 이번 지시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손전화기의 급속한 보급으로 많은 사람들의 습관처럼 되어버렸는데 무조건 강압적으로 막는다고 이 문제가 해결될 것인지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중앙당 지시문은 손전화기 사용에 의한 군사비밀 누설죄는 엄중하게 처벌한다고 경고하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손전화 만능시대에 군대내 손전화기 사용을 근절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