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6월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해 북한 인민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북∙중관계, ‘애인’에서 ‘조강지처’로”

미중 갈등이 장기적인 악화 단계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한반도 문제에 전략적인 관망세를 유지해 온 중국이 북∙중 관계를 더...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