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22일 김현종 면담…미북 실무협상 전략 조율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8-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오른쪽)가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하여 한국 당국자들과 전략을 논의하기위해 20일 오후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오른쪽)가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하여 한국 당국자들과 전략을 논의하기위해 20일 오후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치고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등 한국 고위 당국자들을 차례로 만나 미북 실무협상 전략을 조율할 예정입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김포공항에서 북한 인사와 접촉하기 위해 판문점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공항을 떠났습니다.

사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비건 대표는 미북 실무협상 재개, 북한 비핵화 등과 관련된 현안에 대해 한국의 고위 당국자들과 논의할 예정입니다.

비건 대표는 방한 마지막 날인 22일 한국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만남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위해 한국 청와대는 비건 대표와 김 차장 간의 구체적인 접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지난 5월 방한 당시에도 김현종 차장과 면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와 관련된 정세, 평가 등을 공유한 바 있습니다.

방한 이틀째인 21일 오전에는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협의를 갖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미북 실무협상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벌일 예정입니다.

이날 오후에는 한국의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도 면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양측의 면담에서는 한반도 정세,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해왔다”고 말했습니다. 21일 면담에서도 이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방문에 앞서 지난 19일 일본을 방문한 비건 대표는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미일 간의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매체들은 20일 비건 대표가 가나스기 겐지 국장을 19일 밤 만나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북한 정세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를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양측은 북한 비핵화를 위해 한일, 한미일 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일본, 중국과의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습니다.

3국의 외교장관 회의는 지난 2007년 처음으로 개최된 뒤 2016년까지 모두 8차례 진행된 바 있습니다. 이번 3국 외교장관 회의는 3년여 만에 개최되는 겁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3국 협력의 현황과 평가, 발전 방향 등이 논의됩니다. 3국 외교장관들은 주요 지역과 국제 정세 등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한편 한국 청와대는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장이 지난달 말 비밀리에 방한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한국의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 비핵화 협상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는 한국 내 일부 보도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