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북중, 김정은 방중과 대북 지원 논의했을 것”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9-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2일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2일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전문가들은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이번 방북이 북중 양국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성사된 것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북한에 대한 지원 문제가 논의됐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이번 방북이 북중수교 70주년을 기념한 양국 교류 차원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상민 한국 통일부 대변인: 기본적으로 올해가 북중 수교 70주년이기 때문에 지난 정상회담 때도 양국 간의 고위급 교류 등의 부분들에 대해서 합의한 바도 있고 계속 실천도 되고 있습니다. 일단 그 일환으로 봐야할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왕이 국무위원의 이번 방북이 북중 양국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신상진 광운대 교수는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난관에 봉착한 북한이 중국, 러시아 등 전통적인 우방국과의 관계 강화를 통해 위기를 돌파하려 하고 있다며 이번 방중도 그 일환에서 이뤄진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미국과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으로서도 미북 간 대화를 촉진하는 ‘중재자 역할’을 통해 미국에 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고 북한에 대한 발언권도 강화하는 효과를 노렸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신 교수는 동북아시아 정세가 급변하는 가운데 지역 내 역할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북한을 택한 중국이 북한으로 하여금 미국과의 협상을 통해 원하는 바를 얻어내라고 설득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 과정에서 북한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는 10월 1일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앞두고 있는 중국이 기념행사에 김정은 위원장을 초청함으로써 그 위상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려 할 수도 있다며 김 위원장의 5차 방중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도 북한과 중국이 각각 미국과의 갈등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서로 밀착하는 모양새라며 북한이 이 과정에서 중국에 경제적, 정치적 지지를 요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 국제사회와 미국이 주도하는 제재를 견디기 위해서 중국으로부터의 어떠한 경제적 원조, 또 국제사회 차원의 논의에서 정치적 지지를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 북한이 중국에 많은 것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최고지도자로서는 14년 만에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각 방면의 전략적 소통 강화에 합의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번 방북이 그 일환으로 이뤄졌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지난달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베이징을 방문했고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이 창춘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는 등 최근 북중이 고위급 교류를 늘리면서 밀착하고 있다며 양국이 최고지도자들이 합의한 전략적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중이 한반도와 중국 정세에 대한 서로 간의 기본적인 입장을 확인하고 북중관계 강화를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과시하는 효과를 노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방북한 왕이 국무위원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한반도 문제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헀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기자설명회에서 “왕이 국무위원의 이번 방북은 북중 정상의 중요한 공동 인식을 전면적으로 실현하고 북중 수교 70주년 행사를 치르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북중이 실무 협력을 촉진하고 국제무대에서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국무위원이 김정은 위원장을 접견할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겅 대변인은 “접견 성사 여부와 관련해 추후 소식이 있으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