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지소미야 관련 “한일 양측에 매우 실망”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08-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8일 미 국방부 청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는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왼쪽)과 조지프 던포드 미 합찹의장.
28일 미 국방부 청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는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왼쪽)과 조지프 던포드 미 합찹의장.
RFA PHOTO/이상민

앵커: 미국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지소미아(GSOMIA) 즉,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 한일 양측에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조셉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은 지소미아 종료가 현재로서는 군사작전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스퍼 국방장관은 28일 국방부 청사에서 던포드 합참의장과 공동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한일 양측에 매우 실망했다고 답했습니다.

에스퍼 장관
: (한일) 양측이 이에 관여된 데 매우 실망했고 여전히 실망하고 있습니다. 저는 도쿄와 서울에서 담당자들을 만났을 때 이를 표현했고 양측 간에 잘 해결할 것을 권고하고 촉구했습니다. (I was and I remain very disappointed that both parties are engaged in this and I express that to my counterparts as I met with them in Tokyo and Seoul and of course encourage them, urge them to work it out between them.)

에스퍼 장관은 하지만 한일 양측에 우리에게는 북한과 중국이라는 공동의 적이 있고 우리가 함께 협력할 때 더욱 강해진다는 것을 강조했기 때문에 한일 양측이 이 문제를 잘 해결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던포드 합참의장은 지소미아 종료가 군사작전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군사작전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에스퍼 장관처럼 지소미아 종료에 실망하고 있다며 이것은 한일 관계의 후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던포드 의장은 지소미아 만큼 한일 양국 간의 강력한 군사정보공유는 없지만 이런 동맹 간 위기나 유사시를 대비해 다른 장치(mechanism)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려하지만 북핵 외교의 문이 닫히지 않도록 과민반응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그는 최종목표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이고 이를 위한 최선의 길은 정치적 협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최근 컴퓨터 모의훈련으로 실시된 한미연합 군사훈련과 관련해 에스퍼 장관은 2주 전에 만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자신에게 현재의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한국군과 더불어 한반도에서 군사적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충분하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던포드 의장 역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기 위해 조정된 현재의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한미 양국군의 군사 준비태세를 유지하게 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