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비핵화 과정서 일본과 공조 매우 중요”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7-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6일 게이오(慶應)대에서 세종연구소와 게이오대 현대한국연구센터 공동 주최로 열린 '한반도 비핵 평화와 일본의 역할' 주제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관표 주일대사(오른쪽부터), 서호 통일부 차관, 백학순 세종연구소 소장.
16일 게이오(慶應)대에서 세종연구소와 게이오대 현대한국연구센터 공동 주최로 열린 '한반도 비핵 평화와 일본의 역할' 주제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관표 주일대사(오른쪽부터), 서호 통일부 차관, 백학순 세종연구소 소장.
/연합뉴스

앵커: 한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일본 정부와의 공조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일본을 방문 중인 서호 한국 통일부 차관이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16일 일본에서 열린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행사에 참석한 서호 한국 통일부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에서 일본 정부와의 공조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허무는 세계사적 대전환이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러한 과정은 동북아 지역질서를 새롭게 만들어가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한일관계 역시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 관계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차관은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 북일관계의 정상화는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한국 정부는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를 추진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미북 정상 간 판문점 회동에 대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있어 다시 오기 어려운 기회인만큼 국제사회가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정부가 지금의 기회를 반드시 살려 미북과 남북 정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오는 18일까지 일본을 방문할 예정인 서호 차관은 방문 기간 중 일본 정부 당국자와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