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한미군 핵보유 여부 검증 요구"

북한은 향후 마련될 북핵 검증장치에 주한미군의 핵무기 존재 여부에 대해서도 검증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변창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변창섭 pyonc@rfa.org
2008-07-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부산항에 입항한 핵항공모함 니미츠 호. 미 해군의 최정예 전투기 호넷 전투기 여러대가 함상에 나란히 정렬해 있다.
부산항에 입항한 핵항공모함 니미츠 호. 미 해군의 최정예 전투기 호넷 전투기 여러대가 함상에 나란히 정렬해 있다.
AFP PHOTO/KIM JAE-HWAN
 북한은 지난주 6자회담에서 북핵 검증 문제를 논의하는 가운데 주한미군의 핵보유 여부에 대해서도 "검증"(verify)을 요구했고, 이를 허용하지 않는 검증 장치에 대해선 동의하길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5일 오전 하원 외교위에서 열린 힐 국무부 차관보의 비공개 브리핑 사정에 밝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12일 6자회담이 끝난 뒤 합의문 형태의 언론 발표문보다 격이 높은 '공동 성명'(joint statement) 이 나올 수 없었던 것도 실은 주한미군의 핵보유 검증문제를 둘러싼 미북간의 의견차이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검증 활동과 관련한 국제원자력기구의 참여에 여전한 거부감을 갖고 있고, 그 때문에 관련 협상이 진행중이라고 힐 차관보가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향후 검증 착수시 어떤 형태의 측정 기술장비를 반입할지, 그리고 핵시설 사찰시 구체적으로 어떤 시설을 어떤 방식으로 사찰할지에 대해서도 북측과 현재 협상이 진행중이라고 힐 차관보가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단계에서 북한의 핵재처리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핵폐기물 저장소에 대한 접근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힐 차관보는 그밖에도 북한이 핵신고서에 간접시인한 우라늄 핵프로그램과 시리아에 대한 핵확산 문제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핵심 외교 소식통은 "힐 차관보가 향후 2주내 북한측과 쟁점 사항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짓고 구체적인 검증 장치를 마련할 것을 현재 모색중인 것으로 안다"라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하원외교위에 이어 16일 오후에는 상원외교위원회에서도 북핵 검증문제에 관한 비공개 브리핑을 가질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