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드 오케롤

워싱턴-이규상 leek@rfa.org
2015-04-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안녕하십니까? 북한을 다녀온 여행자들의 얘기를 들어보는 북녘 여행기의 이규상입니다.

북한을 다녀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거의 보고 들은 이야기들이 비슷합니다.

북한 정부가 지정한 장소에 가서 관광 가이드들의 짜여 진 이야기만 듣고 오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가끔은 각본에 짜여 지지 않은 신선한 경험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북녘여행기 오늘 소개할 인물은 바로 이 사람입니다.

<저는 체드 오케롤입니다. NK 뉴스 대표로 일하고 있습니다.>

영국출신 체드 오케롤 씨는 현재 북한 뉴스를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인터넷 뉴스기관에서 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케롤 씨가 처음 북한을 방문했을 때는 기자 신분이 아닌 학생의 신분이었다고 합니다.

<2009년에 처음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여름휴가 여행이었죠.>

당시 20대 중반이었던 오케롤 씨는 8명의 친구들과 함께 여름휴가를 갈 곳을 찾고 있었는데, 친구들을 설득해 북한으로 가기로 합의를 봤습니다.

방송듣기>>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