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의 농촌 풍경

서울-윤하정 xallsl@rfa.org
2019-04-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탈북민과 함께 남한은 물론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라디오로 떠나는 여행>.

황해남도 해주 출신의 이가연 씨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가연 씨는 스무 살이 되던 2010년 탈북해서 2011년 5월 남한에 정착한 청년입니다.

이 시간을 통해 남한의 인기 여행지를 소개하고 있는데요.

남한은 고속도로가 잘 정비돼 있고, 자기 자동차를 운전하는 사람도 많은 데다

시속 300km로 달리는 고속열차, KTX가 있어서

하루 만에 다른 도시를 여행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가연 씨도 당일 여행을 즐긴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어디를 찾아갔는지, 직접 만나서 들어보시죠.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